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병맛) 무제1
    자유공간 2021. 6. 29. 20:59

    글을 깔 때는 알맹이가 다치지 않게 까는 것이 좋다.
    그 글을 까는 손이
    어린아이의 작은 손이든,
    노인의 자글자글한 손이든
    알맹이가 상하지 않을만큼 주의해서 까야한다.
    글의 껍질이 벗겨지며,
    오렌지색의 과즙이 터져나올 듯한 모습이 연출되면 보기에 더 좋다.

    글의 알맹이나, 글을 까는 사람의 의도는 중요하지 않다.
    껍질을 벗겨 알맹이를 열었을 때
    적당히 익어 달달하게 맛있을 수도,
    아직 덜 여문 새그러운 글이라도,
    그 글을 자기 자신을 위해 까더라도,
    사랑하는 이에게 전달하기 위해 까더라도
    글은 글대로, 글만큼의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.





    - "귤"

    '자유공간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병맛) 무제1  (0) 2021.06.29
    문득 백엔드가 궁금해졌다.  (0) 2021.04.29
    2020 05 20 파랑새와 관련된 글  (0) 2020.05.21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